국제

411.6kg!…세계서 가장 큰 참치 잡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411.6kg짜리 초대형 참치(참다랑어)가 잡혀 세계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최근 뉴질랜드 해역에서 한 여성 바다낚시꾼이 중량 411.6kg, 길이 2.66m짜리 참치를 낚았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베테랑 낚시꾼 도나 파스코(56)는 현지 레잉가곶 인근에 있는 쓰리킹즈제도(Three Kings Islands) 주변에서 이 참치와 만날 수 있었다. 당시 그녀는 60파운드(약 27.2kg)짜리 낚싯줄(line)을 사용하고 있었고 이를 낚기 위해 무려 4시간 11분가량 힘 싸움을 벌였다고 밝혔다.

도나는 “매우 다루기 힘든 물고기였지만, 나 역시 완강했다”고 말했다.

이 참치는 아기 코끼리 2마리에 달하는 엄청난 무게였기에 배 위로 끌어올릴 때에는 그녀는 물론 함께 낚시를 갔던 세 남성이 힘을 모아야 했다.

이를 만약 참치 캔으로 만든다면 3162개, 참치 샌드위치로 만든다면 무려 4116개나 된다고 한다.

태평양 참다랑어인 이 참치는 현지 시가로 킬로당 환산 시 무려 202만 달러(약 21억 3000만원). 지난해 일본 도쿄 경매에서 중량 222kg짜리 참다랑어가 109만 달러(약 11억 4900만원)에 거래된 바 있다.

하지만 이 참치는 팔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그녀가 상업용 어선에서 이를 낚은 것이 아니기 때문.

따라서 도나는 이 참치의 일부를 시식한 뒤 자신이 속한 낚시동호회에서 박제해 장식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도나는 현재 국제 낚시협회(IGFA)로부터 공식인증을 기다리고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