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5억 6500만원, 세계에서 가장 큰 ‘금 결정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큰 금 단결정(single crystal of gold, 單結晶)이 공개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단결정’은 결정 전체가 일정한 결정축을 따라 규칙적으로 생성된 고체를 뜻하며, 하나의 개체 전체에 걸쳐 동일한 결정이 규칙적으로 배열돼 있다.

미국 로스 앨러모스 국립연구소(Los Alamos National Laboratory)는 최근 중성자 스캐너를 이용해 이 결정을 조사한 결과 무려 217.78g의 금이 함유돼 있었다.

이는 지금까지 발견된 ‘자연적으로 형성된 금 결정’ 중 크기가 가장 큰 것으로, 크기는 골프공 정도다.

이 금 단결정은 10여 년 전 베네수엘라에서 발견됐으며, 현재 소유주는 미국의 한 백만장자로 알려져 있다.

그는 자신이 가진 금 단결정의 가치를 알기 위해 실험실에 맡겼고, 연구팀이 중성자 스캐너를 이용해 이를 훼손하지 않고 실험했다. 그 결과 이 광물의 가치가 무려 150만 달러(15억 6500만원)에 달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이런 결정구조와 원자 배열을 가지고 있으면서 이렇게 큰 사이즈의 금 결정은 단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다”면서 “특히 이것이 자연에서 형성된 것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이 광물을 절반으로 자르지 않고 중성자 스캐닝 등 고도의 장비와 기술을 통해 ‘정체’를 밝혀냈다는 점에서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