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왕실의 캠퍼스 룩’…英 왕세손 부부 캐주얼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자라’ 옷 입은 미들턴 왕세손비

“로열패밀리의 캠퍼스 룩이란 이런 것!”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 중인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연일 새로운 패션으로 관심을 사로잡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11일 뉴질랜드 북섬의 오클랜드에 도착한 윌리엄 왕세손과 미들턴 왕세손비는 이전 일정의 의상들과는 다른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두 사람은 마치 풋풋한 캠퍼스 커플처럼 ‘런던 스타일’로 대표되는 모던하고 스마트한 느낌의 의상을 선택했다. 윌리엄 왕세자는 하늘색 체크셔츠에 밝은 파랑색의 니트와 짙은 갈색의 면 팬츠를 레이어드해 편안하고 쾌활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미들턴 왕세손비는 시원한 스프라이트 티셔츠와 짙은 네이비 재킷과 청바지로 ‘동안 패션’을 선보였다. 특히 그녀가 입은 네이비 재킷은 평소 즐겨 입는 저가 브랜드인 자라(ZARA)의 옷으로 알려져 관심을 더했다.

편안한 의상과 함께 역시 캐주얼한 느낌이 강한 통굽 웨지힐 구두를 매치해 각선미를 살렸다. 이 구두는 영국 브랜드인 ‘Russell & Bromley’의 것으로 알려졌다.



‘캠퍼스 커플룩’을 선보인 두 사람은 이날 뉴질랜드 왕립 공군(Royal New Zealand Air Force)의 웨누아파이 공군기지에 도착해 현장을 둘러봤으며,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친근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윌리엄 왕세손 부부는 현재 영국 연방인 뉴질랜드와 호주 정부의 초대로 19일간 양국을 공식 방문 중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