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사람이 ‘동물 심장’ 이식받는 날, 곧 온다” <美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까운 미래에는 병원에서 동물 심장을 사람이 이식받는 광경이 그리 어색하지 않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다.



미국 과학전문매체 라이브 사이언스닷컴은 미국 국립 연구소 연구진이 돼지 심장을 개코 원숭이에게 이식시키는데 성공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차후 사람이 돼지 심장을 이식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높여줬다는 측면에서 매우 주목되는 결과다.

최근 미국 메릴랜드 주에 위치한 국립 심장·폐·혈액 연구소 장기이식 전문 연구진들은 돼지의 심장을 개코 원숭이의 복부에 이식시켰다. 기존에 전혀 다른 동물 종끼리 심장을 이식할 경우 가장 큰 문제점은 유전자 조직이 서로 달라 거부반응을 일으켜 심장이 제 기능을 못했다는 점이다.

이를 고려한 연구진은 유전자가 변형된 돼지의 심장을 원숭이의 복부(원숭이의 심장은 기존 위치에 그대로 두고)에 이식해 면역거부반응이 나타나는지 확인하고자 했다. 놀랍게도 면역억제제를 적절히 투여한 결과, 장기 이식 거부반응이 상당부분 제어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로 다른 종끼리의 장기 이식이 가능해진다는 점은 한정된 장기기증체계로 제대로 된 수술도 못 받고 사망에 이르는 현 의료현실을 개선시킬 수 있다는 희망을 제시해준다는 측면에서 많은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환자들이 장기이식 기증자가 나타나기를 기다리고 있지만 모두가 수술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며 기다림이 길어져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가 훨씬 많다.

연구진은 해당 동물장기가 꼭 영구적인 이식이 아니더라도 급박한 상황에서 임시적으로 다른 사람 장기가 구해지기 전까지 생명을 연장시킬 수 있는 보조제 역할로도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실험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아직 몇 년간의 준비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료사진=포토리아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