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몸길이 1m ‘대형 해파리’ 英 해안서 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해변에서 영화에나 등장할 법한 초대형 해파리가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고 현지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7일 보도했다.

영국 도싯주에 위치한 포틀랜드 해안에서 발견한 이 해파리는 성인 상체보다 약간 작은 크기로, 폭이 1m 가량이다.

이 해안에서는 해파리가 자주 발견돼 왔지만, 이처럼 큰 해파리가 발견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 전문가들까지 ‘출몰 원인’ 파악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평년보다 높은 기온 때문에 거대한 해파리 떼가 해안가에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추측하고 있으며, 해파리에 쏘일 경우 부상을 입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해피리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신종 해파리 중 하나일 수 있다는 추측도 내놓았지만 대다수는 ‘배럴 젤리피시’의 일종으로 보고 있다.



영국 해양보호단체인 MCS( Marine Conservation Society)의 리차드 해링턴은 “앞으로 다가올 높은 기온의 날씨는 더 많은 해파리들을 해안가로 불러 모을 수 있다”면서 “해파리 자체가 해를 끼치는 것은 아니지만 바다 수온이 빠르게 상승하면 해파리의 수가 지나치게 급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배럴 해파리는 머리 부분 직경이 1m 이상으로 자라며 몸에 비해 촉수가 짧은 편이다. 대서양에서 주로 서식하는데, 위험하다는 보고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가능하면 접촉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