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급소 차인 男이 괴로워 하는 과학적 이유…‘산고’와 비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성 부상
ⓒ포토리아

남성만이 알 수 있다는 타격에 의한 급소 통증. 이를 말로 표현할 수 없다지만, ‘시간이 멈춘다’, ‘눈이 빠진다’, ‘블랙홀에 빨려 들어간다’ 등의 느낌으로 비유하는 이들이 있으며, ‘왜 이렇게 아픈 것일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심리적인 충격을 받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이런 통증에 대해 중국의 한 블로거가 최근 미국 남성건강전문 사이트인 ‘이렉타일 닥터’(erectiledoctor.com)의 설립자이자 비뇨기과 전문의인 무함마드 미르자 박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리한 내용을 자신이 운영하는 사이트 ‘지엔지단’(煎蛋, 달걀부침이라는 뜻)을 통해 공개했다고 일본 인터넷매체 로켓뉴스24가 16일 보도했다. 다음은 급소 타격에 따른 고통을 느끼는 과정과 회복 방법, 기타 고통과의 비교를 순서대로 나타낸 것이다.



- 통증이 엄청난 속도로 뇌에 전달된다

  급소에 타격을 받으면 신경 신호가 뇌에 전달된다. 그 속도는 무려 시속 460km 정도. 신호가 오면 뇌는 즉각 반응하는 것이다. 이때 남성의 고환은 ‘P 물질’이라는 통각의 전달물질을 생성한다. 이 P 물질이 척수를 통해 뇌에 전달되면 심각한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 한다.

- 뇌에 산소가 부족해져 기분이 나빠진다

더 끔찍한 이유는 급소 타격을 받은 이후에 있다는 것이다. 단번에 ‘불타는 고통’이 느껴지는 지옥이 시작된다. 급소를 차인 뒤 대뇌는 뇌 내 마약으로 불리는 엔도르핀을 분비한다. 이 때문에 진통 효과를 볼 수 있지만, 뇌의 산소 농도를 저하해 두통이 일어나며 심지어 구역질이 날 수 있다고 한다.

- 배를 움켜쥐게 된다

복부는 고환의 통증에 대한 감각 수용체를 공유하고 있어 고환에 충격이 전해지면 남성은 탄성을 지르며 배를 움켜쥐게 된다. 이때 현기증(어지러움)을 일으키는 남성도 있지만 이는 귀 내부에 있는 액체인 ‘내림프’가 진동하기 때문이다. 또한 구토를 일으키는 경우는 타격의 정확성과 체질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 땀과 눈물이 난다

또한 이때 심장 박동과 체온이 오르고 땀이 멈추지 않게 된다. 시간의 지남에 따라 걷어차인 부위는 빨갛게 부어 조금 닿는 것만으로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게 된다. 이때 눈물이 멈추지 않는 경우도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미르자 박사는 “경부 교감신경절이 자극되는 사람도 있다. 이 부분은 눈물샘을 조절하므로 눈물이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회복 방법은 누워서 휴식한다

이런 고통에서 벗어나려면 누워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미르자 박사는 “누워서 쉬면 혈액이 대뇌에 흐르기 쉬워 평형감각도 회복한다”고 말했다. 또 눕게 되면 뇌에 산소가 모여 두통과 구토 증상이 완화된다는 것. 만약 토하거나 땀이 멈추지 않는 경우에는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면 회복이 빨라진다. 15분이 지나도 통증이 지속하면 주저할 것 없이 병원에 가야 한다고 한다.

- 출산의 고통과 비교한다면

미르자 박사에 따르면 급소 공격의 고통은 일종의 독특한 것이다. 이는 고환이나 하복부 주위는 다른 부위보다 방어 성향이 부족하기 때문. 특히 고환은 근육 조직과 골격에 의해 보호되지 않으므로 속수무책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런 통증도 가장 큰 고통은 아니라고 한다. 미르자 박사는 “통증이라면 출산의 고통이 가장 크며 그다음으로는 신장결석의 고통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