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사냐 “아스널 떠난다, 모든 것에 감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스널을 떠난다는 사실을 직접 발표한 바카리 사냐(사진=유로스포트)
아스널을 떠난다는 사실을 직접 발표한 바카리 사냐(사진=유로스포트)

”어디서부터 말을 꺼내야할지 모르겠다. 그저 내 인생을 바꾼 벵거 감독과 아스널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2007년 아스널에 입단한 뒤로 EPL에서 가장 꾸준한 활약을 보인 오른쪽 수비수였던 바카리 사냐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람을 통해 아스널을 떠난다는 사실을 알렸다.

사냐는 인스타그람에 아스널에서 보낸 사진과 함께 올린 장문의 메시지를 통해서 아스널 구단과 팬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다음 행선지로는 그가 전에 아스널에서 함께 뛴 나스리, 클리쉬 등이 현재 뛰고 있는 맨시티가 유력하다.

사냐는 아스널이 무패우승 이후 새 구장을 건설하면서 발생한 막대한 부채로 인해 힘겨운 4위 경쟁을 매시즌 치르는 시점에 아스널에 합류, 그동안 몸을 사리지 않는 수비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한편, 같은 날 발표된 아스널 전 주장 파브레가스의 첼시 이적에 이어 사냐의 이적 또한 확실해지면서 아스널의 벵거 감독 및 구단진은 실망한 팬들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이번 이적시장에서 팬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을만한 영입을 필수적으로 성사시켜야 되는 상황이 됐다. 사냐의 대체자로는 프랑스의 유망주 수비수 세르쥬 오리에가 가장 유력한 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이성모 객원기자 London_2015@naver.com

트위터 https://twitter.com/inlondon2015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