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서 ‘반지의 제왕 속 골룸’ 목격? 정체 밝혀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영화 ‘반지의 제왕’ 속 인기캐릭터인 ‘골룸’이 실제로 목격됐다는 주장이 나와 중국 전역이 발칵 뒤집혔다.

중국 베이징을 여행 중이던 한 중국인 여행객은 산 속에서 사람의 형태를 한 ‘괴물’을 포착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전체적으로 사람의 외형을 가졌지만 피부가 모두 드러나 있고 뾰족한 귀와 뭉툭한 코를 가진 ‘정체불명의 생명체’를 생생하게 담고 있다.

이 여행객은 “산 속에서 볼일을 보고 있는데 ‘괴물’을 발견했다”며 사진을 올렸고 온라인으로 급격하게 사진이 전파되면서 네티즌 사이에서는 진위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들끓었다.

얼마 뒤, 자신을 배우라고 소개한 한 남성이 인터넷 게시판에 사진 속 ‘골룸’이 바로 자신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이 남성은 “지난 주말 친구와 함께 산에 올라 단편 공상과학영화를 촬영했다. 촬영 도중 소변이 급해서 인적이 드문 곳에서 볼일을 보다가 여행객을 만나 사진을 찍힌 것”이라고 밝힌 것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 남성의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사진은 국내 기업이 중국에 선보인 게임 서비스의 홍보 사진이라는 것이 밝혀져 또 한 번 주목을 받았다.



이 게임의 홍보를 맡고 있는 회사는 자사의 웨이보를 통해 “홍보 사진을 위해 촬영 중 모델이 분장을 갈아입지 않은 채 산 속 샘물을 마시다 여행객에게 찍힌 것”이라면서 “비밀리에 촬영하려 했지만 인터넷 상에서 크게 화제가 되는 것을 본 뒤 사실을 알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골룸’으로 오해받은 모델이 분장을 하는 모습과 촬영 현장 등을 담은 사진 일부를 공개했고, 네티즌들은 “진짜 골룸인 줄 알고 깜짝 놀랐다”, “완성된 홍보사진이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