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새끼곰 죽여 시체공개 예고한 동물원 “자연의 섭리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위스 동물원이 어미에게서 버림받은 새끼곰을 안락사 시키고, 어린 관람객에게 시체를 공개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인디펜던트 등 해외언론이 26일 보도했다.

스위스 수도 베른에 있는 한 동물원에서는 최근 새끼곰 2마리가 태어났지만, 이중 한 마리는 무게가 360㎏에 달하는 친부(親父)에게 공격을 받아 죽었고 나머지 한 마리만 살아남은 상태였다.

하지만 남은 새끼곰이 어미의 관심을 독차지하자 이를 질투한 아비 곰이 쉴 새 없이 새끼를 공격했고, 머지않아 어미곰 역시 새끼를 멀리하기 시작했다.

동물원 측은 새끼곰을 격리해 분리 사육하는 방법이 아닌, 안락사를 선택했다. 이유는 “자연의 ‘잔혹한 섭리’를 관람객들에게 알리기 위해서”였다.

결국 새끼곰은 안락사 당했고, 동물원 측은 죽은 새끼곰의 시체를 냉동보관하다 박제로 만든 뒤 오는 가을에 이를 전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동물원 관계자는 “박제된 새끼곰의 시체와 함께 야생에서 어린 동물들이 어떤 환경에 처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함께 제공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아이들에게 곰이나 다른 동물들이 살아가는 환경에 대해 알려주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동물보호가들은 “건강에 전혀 이상이 없는 새끼곰을 안락사 시키고 이를 전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비난하고 나섰지만, 동물원측은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한편 새끼곰 두 마리를 죽음으로 내몬 ‘곰 부부’ 2마리는 추가 임신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격리한 채 사육되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