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얼마나 그리우면…주인 무덤서 슬피 우는 견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전 주인의 모습이 떠오른 것일까. 무덤 앞에서 슬피 우는 견공의 모습을 담은 짧은 동영상이 인터넷상에서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고 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는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을 애도하는 개, 매우 아름답고 슬프다’는 설명과 함께 공개된 동영상이 8만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크게 주목받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시베리안허스키 한 마리가 글래디스라고 쓰인 1926년생 여성의 무덤 비석 옆으로 반쯤 기댄 상태에서 힘겹게 날숨을 쉬는 모습을 보였다. 세상의 모든 견공이 주인의 죽음을 이해할 수 있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영상 속 견공만큼은 확실히 이해하고 있는 듯하다.

이처럼 주인을 잊지 못한 충견은 세상 곳곳에서도 볼 수 있다. 지난해 스페인에서는 매일 주인의 묘지를 찾는 것은 물론 주인이 생전 다니던 성당 미사에도 참석하는 셰퍼드 견공이, 2012년 아르헨티나에서도 주인의 무덤을 찾는다는 견공에 관한 소식으로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전해줬다.



사진=유튜브 캡처/페이스북(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799677633377225&id=207933782551616)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