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몸 하나 머리 둘…‘샴쌍둥이 돌고래’ 사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몸에 두 개의 머리를 지닌 샴쌍둥이 돌고래 사체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최근 터키 해변에 두 개의 머리를 가진 돌고래 사체가 떠밀려와 관련 전문가들에 의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돌고래 사체는 터키 서부 이즈미르 주(州) 해변 가에서 지역 스포츠 담당교사로 재직 중인 투그룰 매틴(39)에 의해 최초 발견됐다.

당시 해변을 걷고 있던 매틴은 바닷물에 지속적으로 씻겨 지고 있는 기묘한 형태의 바다생물 사체를 우연히 목격했고 가까이 다가갔을 때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약 70㎝크기의 이 돌고래 사체는 두 개의 머리에 하나의 몸통을 공유한 샴쌍둥이 모습이었기 때문이다.

매틴은 “처음엔 평범한 돌고래 사체인 줄 알았는데 머리가 두 개인 것을 확인한 뒤, 두 눈을 믿을 수가 없었다”며 “이와 같은 형태의 돌고래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들은 적도 목격한 적도 없기에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매틴은 즉시 관할 경찰국에 돌고래 사체를 신고했고 이 사체는 해양 생태 전문 연구진에게 인도돼 현재 세부 조사를 받고 있다. 초기 보고서에 따르면, 이 돌고래는 태어난 지 1년 정도 만에 사망한 것으로 여겨지며 두 머리 중 한 쪽의 눈은 열리지 않았다. 나머지 한쪽은 구멍이 난 상태였다.

이와 관련해 터키 안탈리아 아크데니즈 대학 메흐멧 고코글루 교수는 “이런 돌고래 종류는 아주 드물게 존재 한다”며 “인간 샴쌍둥이와 비슷한 사례가 동물 세계에서도 종종 관찰되며 이 돌고래도 같은 맥락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샴쌍둥이는 수정란이 둘로 나뉘는 과정에서 불완전하게 분리돼 쌍둥이의 몸 일부가 붙은 상태로 출생되는 일란성 쌍둥이의 특이한 형태다. 동물 생태계에서도 이런 경우가 종종 목격되는데 올해 초 멕시코 해안에서 샴쌍둥이 쇠고래 사체가 발견된 바 있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