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18개월 동생 죽인 14세 “후회하지 않는다” 충격

작성 2014.08.12 00:00 ㅣ 수정 2014.08.15 22: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확대보기
중국의 14세 소년이 이제 막 돌이 지난 어린 동생을 살해해 중국 전역이 충격에 휩싸였다고 화상바오 등 현지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지난 10일 오후 6시경 산시성 시안의 한 주택가가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71세의 우씨가 생후 18개월의 손녀를 안고 뛰어나와 “살려달라”고 애원하기 시작한 것.

우씨는 이웃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병원에 도착했지만, 이미 우씨의 어린 손녀는 목에 11㎝가량의 자상을 입고 피투성이가 된 상태였으며 생명의 징후를 찾기 어려웠다. 갓난아기는 곧장 큰 병원으로 다시 후송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사건이 발생한 지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경찰은 “내 아들이 어린 동생을 죽인 것 같다”는 한 남성의 신고를 받았다. 신고한 사람은 바로 죽은 갓난아기의 아빠였다.

경찰에 따르면 우씨는 사고 당일 숨진 손녀와 14살 된 손자와 함께 집에 있다가 손자가 “마실 것을 사다달라”는 부탁을 받고 집을 나섰다. 약 40분 후 집에 돌아왔을 때 어린 손녀는 거실 바닥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그 시각, 우씨의 손자는 동생을 죽인 칼을 손에 든 채 엄마가 운영하는 가게를 찾았다. 그곳에서 엄마와 아빠에게 “내가 이 칼로 동생을 죽였다”고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평소 우씨의 손자인 초우(湊湊)는 말수가 적고 공격성이 짙어서 학교나 집에서 대인관계가 원만하지 않았다. 하지만 초우의 어린 동생은 태어나자마자 낯가림이 많지 않아 사람들의 귀여움을 듬뿍 차지했다.

초우는 이런 동생에게 앙심을 품고 죽이기로 결심한 뒤 핑계를 만들어 할머니를 집 밖으로 내보냈다. 이후 동생을 죽이려 목을 졸랐지만 이내 동생이 자신을 향해 옹알이를 하는 것을 보고는 손을 내려놓았다.

초우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걱정되긴 했지만 한편으로는 나중에 동생이 커서 나를 원망할 수도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다시 칼을 들고 동생을 찔렀다”고 진술했다.

이어 경찰이 후회하지 않느냐고 묻자 “후회하지 않는다”며 여러 차례 고성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마을 주민들은 초우가 언제나 바쁜 부모 대신 할머니를 유독 많이 따랐으나, 동생이 태어난 뒤 모든 관심이 동생에게 쏠리는 것을 못마땅해 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진술했다. 일부 주민은 초우가 부모에게 복수하기 위해 동생을 살해한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현지의 한 심리전문가는 “아이들이 동생이 태어난 뒤 관심이 분산되는 상황에 반발심을 드러내는 것은 지극히 정상이지만 이번 사건의 경우 부모가 첫째 아이를 이해시키고 설득하려는 노력을 충분히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모는 둘째 아이를 가지기 전에 첫째 아이에게 충분한 심리적 안정과 더 큰 관심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초우는 현지법에 따라 살인죄가 적용돼 죗값을 치를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