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100만분의 1 희귀 ‘머리 알비노 악어’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알비노 악어

57세 남성을 ‘살해’한 희귀 알비노 악어가 결국 붙잡혔다.

호주 ABC 뉴스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7세 남성은 아델레이드 강에서 거대한 악어의 공격을 받고 결국 사망했다.

당시 이 악어는 다른 악어와 달리 범상치 않은 ‘외모’ 때문에 사람들을 더욱 놀라게 했다. 머리 부분만 흰 부분 알비노 악어였던 것.

전문가들은 알비노(멜라닌 세포에서의 멜라닌 합성이 결핍되는 선천성 유전질환) 증상이 몸 전체가 아닌 머리 부분에서만 나타나는 경우는 일반 알비노보다 더 드물며, 확률은 100만분의 1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아델레이드 강은 높게 점프하며 먹이를 먹는 악어를 보는 ‘점핑 크로커다일 크루즈’로 유명한 곳이다. 숨진 남성 역시 이 크루즈 여행을 신청해 배를 탔다가 악어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크루즈의 한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곳 사람들은 머리만 흰 알비노 악어를 ‘마이클 잭슨’이라고 불렀다”면서 “이 악어는 수년간 아델레이드 강에서 서식해왔으며, 최근 들어 강한 공격성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악어는 몸길이가 4.5m가량에 달했고 이 강에 사는 다른 악어들에 비해 매우 힘이 강했다”고 덧붙였다.

경찰들은 이 희귀 부분 알비노 악어가 남성을 공격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직후 강의 출입을 막고 이를 잡기 위해 애써왔다.



결국 사건 발생 다음 날 해당 악어를 발견한 경찰은 총으로 악어를 사살했다.

한편 아델레이드 강의 ‘점핑 크로커다일 크루즈’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현지 언론은 이번 해에만 벌써 3번째 ‘악어 사고’가 발생했다며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