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중국도 아이스버킷 챌린지 열풍…올림픽 마스코트도 동참

작성 2014.08.22 00:00 ㅣ 수정 2014.08.22 15: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아이스버킷 챌린지 캠페인 중국


확대보기
국내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을 포함한 전 세계 유명인사들이 난치성 질환인 루게릭병 환자 돕기를 위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곳곳에서도 연쇄 ‘얼음물 맞기’ 캠페인이 펼쳐지고 있다.

중국 영자매체인 차이나데일리닷컴의 보도에 따르면 전자업체인 샤오미의 CEO인 레이쥔 회장을 비롯해 중국 최대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요쿠(Youku)와 투도우(Tudou)의 대표 빅토르 쿠 회장 등 IT업계가 먼저 얼음물을 뒤집어썼다.

레이쥔 회장은 아이 버킷 챌린지와 함께 얼음을 맞고도 1만 위안(약 165만원)을 기부했으며, 중국 최고의 부동산 기업인 완다그룹의 이사이자 왕젠린 회장의 아들인 왕스총은 무려 100만 위안(약 1억 654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더욱 화제를 모았다.

연예인들의 기부도 이어지는 가운데, 현재 중국 난징에서 열리는 제2회 하계 유스올림픽 마스코트는 현지시간으로 21일 마스코트 탈을 쓴 채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도전하는 대부분의 유명인들이 혼자 또는 가족이나 지인들과 이를 진행한 뒤 해당 영상을 공개하는 반면, 중국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차후360의 CEO인 저우훙 회장은 베이징 한복판에서 시민들과 함께 도전에 나서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징화스바오의 21일자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저녁 9시까지 약 5일간 모인 기부금은 약 268만 위안(약 4억 4300만원)에 달하며, 이는 지난 해 중국 내에서 모인 기부금 총액을 초과하는 액수다.

중국 내 아이스버킷 챌린지 열풍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 캠페인을 처음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코리 그리핀(27)이 불의의 사고로 사망해 충격을 안겼다.

그리핀은 지난 16일 매사추세츠주 휴양지인 난터켓섬에서 다이빙을 하다 척추 손상을 입고 결국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을 통해 일주일간 무려 10만 달러(약 1억 220만원)의 기부금을 모금하는데 성공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