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아이폰6’ 관심 훔쳐 애플 울린 ‘스카프 남자’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어야 할지 웃어야 할지… 

지난 9일(현지시간) 애플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플린트센터에서 아이폰6를 공개한 이후 대중들의 관심이 엉뚱한 남자에게 쏠리고 있다.

외신들이 ‘아이폰6의 관심을 훔쳤다’고 표현한 이 남자는 모바일 게임사 ‘수퍼 이블 메가콥’의 이사 토미 크룰. 그는 이날 아이폰6를 들고 무대에 나타나 자사 게임 ‘베인글로리’를 시연했다. 애플 측이 아이폰은 다양한 게임 라인업까지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마련된 행사인 것.

그러나 애플의 의도와는 달리 관심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렀다. 훈훈한 외모에 보라색 스카프를 하고 나타난 크롤에게 대중의 이목이 쏠렸던 것. 현지의 분위기를 가장 빨리 전하는 트위터 등 SNS에는 ‘스카프 가이’(Scarf Guy)라는 별명과 함께 크롤의 신상에 대한 궁금증이 넘쳐났다.

네티즌들은 “이 멋진 스카프를 어디서 샀는지 궁금하다” , “올해 핼러윈 데이에는 이 스카프를 입어야 겠다” 는 반응과 “애플의 새 웨어러블 기기”라는 우스갯 소리까지 넘쳐났다. 특히 이는 아이폰6가 전작에 비해 기능이 향상되기는 했으나 혁신면에서는 기대를 충족치 못해 아쉬움을 얻은 애플 팬들에게 더욱 큰 공감을 얻었다.



한편 이날 공개된 아이폰6는 각각 4.7형과 5.5형 두 종류로 두께는 각각 6.9mm와 7.1mm다. 아이폰6의 가격은 2년 약정 기준 16GB 199달러, 64GB 299달러, 128GB는 399달러이며 아이폰6 플러스는 16GB는 299달러, 64GB는 399달러, 128GB는 499달러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