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태양에서 ‘태양폭풍’ 발생할 때 이런 소리 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양폭풍 소리

과연 지구의 에너지원 태양이 뿜어내는 ‘태양풍’은 어떤 소리를 낼까?

최근 미국 미시간 대학 연구팀이 태양풍의 관측 데이터를 모아 사람이 들을 수 있는 소리로 변환해 관심을 끌고있다.

시각적으로는 마치 지옥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태양은 표면에서 폭발이 발생하면 높은 에너지를 가진 입자들을 우주로 방출하는데 이를 태양풍(태양폭풍)이라 부른다. 전문가들이 태양풍에 주목하는 것은 지구에도 영향을 미쳐 GPS 혹은 통신 장애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7초 분량으로 공개한 태양풍 소리를 들어보면 사실 조잡한 전자음 수준으로 들릴 만큼 실망(?)스러운 수준.



그러나 과학적 연구에 있어서는 이같은 소리 정보도 매우 중요하다. 위성이 관측한 정보를 시각 뿐 아니라 소리로도 연구하면 훨씬 더 효과적인 결과물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 미시간 대학 연구팀은 지난 2007년 미 항공우주국(NASA)의 윈드 위성(WIND satellite)이 보내온 데이터를 변환해 이같은 음성 데이터를 만들어냈다.

연구팀이 이를 위해 적용한 기술은 ‘소니피케이션’(Sonification). 이 기술은 시각 데이터를 음성 데이터로 바꾸는 것으로 일각에서는 예술의 영역으로 활용하기도 있다.  

연구를 이끈 로버트 알렉산더 박사는 “태양이 뿜어내는 전자기 파동을 우리가 개발한 컴퓨터 알고리즘을 활용해 오디오로 변환했다” 고 설명했다. 이어 “소리는 시각에만 의존하는 데이터 분석에 훌륭한 보충재가 될 수 있다” 면서 “특히 태양 플라즈마의 흐름이 빨라질 때 소리로 더 쉽게 알아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