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누드사진 유출된 미녀 정치인 “내 몸매는 예술작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정치인’ 이라고 주장하는 우크라이나의 한 여성 정치인이 누드 사진 유출에 대해 화통한 의견을 밝혀 화제에 올랐다.

최근 키예프 시의원 출신의 정치인 올가 리울차크(30)는 “내 누드는 반 고흐의 걸작에 비견된다” 며 스스로 자랑하고 나섰다.



올가가 누드 사진에 대한 의견을 밝힌 것은 최근 파문을 일으킨 애플 아이클라우드 해킹사건 당시 그녀의 누드 사진 또한 유출됐기 때문이다. 이 사진들은 지난주 우크라이나 인터넷을 통해 급속히 확산됐고 이후 정치인으로서 품행이 올바르지 못하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그러나 올가의 입장은 단호했다. 올가는 “나 또한 누드 사진 유출의 피해자”라고 전제하면서도 “내 누드 사진은 고흐 등의 유명 작가 작품과도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들이 왜 자신의 누드사진을 천박하거나 부끄럽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면서 “내 생각에 이는 순수한 예술”이라고 덧붙였다.

올가의 주장은 한마디로 누드 사진 유출은 유감스럽지만 이 사진들이 전혀 부끄럽지 않고 자랑스럽다는 것. 현지언론은 정치적 이슈보다 몸매로 더 주목받고 있는 그녀다운 주장이라는 평이다.

한편 올가는 다음달 2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시의원 선거에 출마해 재기에 나선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