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닭장 차량속 사람들...그 위로 사자가 어슬렁 어슬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자가 머리 위로 어슬렁 어슬렁 걸어다니면 기분이 어떨까? 실제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는 사파리가 있어 화제다.

칠레 중부 랑카구아에 있는 사파리파크는 2헥타르 규모의 자연공원에 사자를 풀어놓고 있다.

일반 차량을 타고 마음껏 뛰어노는 사자를 구경하는 사파리는 흔하지만 사파리파크의 차량은 약간 다르다. 승객이 타는 뒷칸이 마치 닭장처럼 철장으로 처리돼 있다.

동물원에 가면 우리에 갇힌 동물을 사람이 구경하지만, 사파리파크에선 동물과 사람의 입장이 뒤바뀌는(?) 셈이다.

차량이 자연공원에 들어서면 사자는 입맛을 다시며 차량으로 몰려든다. 차량 외부 여기저기에 달려 있는 고기(먹이)가 미끼 역할을 한다. 사자를 차량 위로 유인하기 위해 천장에서 먹이가 달려 있다.

사자가 육중한 몸을 날려 차량 위로 올라가 철장 천장을 걸으면 차안에선 함성이 터진다.

사파리 관계자는 "걷는 사자를 아래에서 볼 수 있는 기회는 좀처럼 많지 않아 방문객,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사파리는 중남미에서 흔하지 않다. 멕시코 푸에블라와 아르헨티나 루한에서나 사파리를 경험할 수 있다. 사파리파크는 칠레의 유일한 사파리다.



사진=DUM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