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초등 여교사, 전남편과 친아들을 ‘78차례’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대 초등학교 여교사가 과거 이혼한 전남편과 함께 당시 12살에 불과했던 친아들을 무려 78차례에 걸쳐 성적으로 학대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CBS계열 오하이오 지역방송매체 WHIO-TV는 현재 오하이오 지역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 중인 50세 여성 로리 앤 앤더슨이 과거 이혼한 전남편과 함께 친아들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앤더슨의 친아들은 지난 1997~1999년 사이 이들에 의해 수십 차례에 걸쳐 강제적 성적학대에 시달렸다. 앤더슨은 25차례, 전남편 찰스 와이커프(53)는 53차례의 성적 학대를 가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두 명이 행한 행위를 합하면 78차례에 달한다. 참고로 이들은 2003년 법적으로 남남이 됐다.

현재 오하이오 크라이더스빌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 중인 앤더슨은 지난 7일(현지시간) 체포된 뒤 책정된 보석금 15만 달러(약 1억 6400만원)의 10% 금액인 1만 5천 달러(약 1640만 원)를 지불하고 10일(현지시간) 임시 석방된 상태다. 와이커프는 보석금 50만 달러(약 5억 4700만원)를 선고받았으며 아직 구치소에 갇혀있다. 앤더슨은 현재 재판을 준비 중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