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밧줄 놀이 도중 엉킨 아기 북극곰 “형! 이것 좀 풀어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군가 버리고 간 밧줄이 호기심 많은 어린 북극곰 형제에겐 흥미로운 장난감이 된 듯하다. 한 사진작가가 밧줄을 가지고 노는 귀여운 새끼 북극곰 두 마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야생동물 사진작가 마이클 D. 스턴(70)이 미국 알래스카주(州) 카크토빅에 있는 한 얼음 평원 위에서 간만에 단잠을 자는 어미 북극곰과 그녀의 짓궂은 새끼 곰 두 마리의 모습을 포착했다.

작가의 말로는 아직 어린 북극곰 형제가 물가에 떠 있던 밧줄을 발견하고 이를 가지고 놀기 시작했다.


두 곰은 생전 처음 보는 물건이 신기한지 이리저리 당겨보고 물어뜯기도 했다. 한 곰의 몸에 밧줄이 엉키자 다른 곰이 이를 잡아당겨 풀어주는 모습도 사진으로 담겼다. 그 옆에는 어미 곰은 낮잠을 잤는데 이때가 기회라도 된 듯 반 시간 이상 단잠을 즐겼다.

작가는 이들 북극곰 가족을 발견하고 일주일간 집중적으로 그 행로를 따랐다. 그는 하루 8~10시간씩 사진을 찍으며 멋진 사진을 건지길 기대했고 마침내 성공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결코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그는 당시 북극곰 가족이 근처에 자신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배를 타고 30m 거리까지 접근했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