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최초

239cm 남편·152cm 아내…키차이 가장 큰 커플 사연

작성 2015.04.21 17:25 ㅣ 수정 2015.04.22 01: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확대보기


세계에서 가장 키 차이가 큰 커플이 공개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브라질 파라이바주(州)에 사는 키 239cm 남성이 키 152cm 여성과 어떻게 만나 결혼에 골인했는지 그 사연을 공개했다.

브라질에서 가장 큰 남성이자 세계에서 세 번째로 큰 남성인 호엘리손 페르난데스 다 실바(28)는 어릴 때 거인증이 나타나 급성장했다. 이 때문에 학교를 중퇴하고 수년간 집밖으로 나오지 못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진실로 부드러운 거인이었고 인터넷을 통해 21세 여성 이벵 메데이로스를 만났다. 이 여성의 키는 152cm로 두 사람의 키 차이는 무려 87cm이다.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는 호엘리손은 “그녀에게 빠졌다. 항상 그녀와 함께 하고 싶었다”며 “그녀의 키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금광부로 일하다가 이젠 TV 광고에 출연할 정도로 유명인사가 된 호엘리손은 사실 어린 시절 외롭게 지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키 때문에 주변의 괴롭힘을 많이 받았고 그들과 싸우는 문제로 결국 학교를 관둬야만 했다.

호엘리손의 모친은 “어릴 때부터 아들이 평범하지 않음을 알았다”며 “아기였을 때 산 옷이 몇 달도 안 돼 맞지 않아 입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무언가 잘못됐다고 생각했지만 의사들은 아들이 단지 조금 큰 아이로 차츰 덜 클 것이라고만 말해 안심시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호엘리손의 성장은 쉽게 멈추지 않았다. 그가 14세가 됐을 때 키는 이미 193cm를 넘어섰다.

그런 그가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지 않을 수 있었느냐는 말에 모친은 “우리는 외딴 마을에 살았고 누구도 그를 알지 못했다”며 “누가 집에 왔을 때도 그는 방안에만 숨어 있을 정도로 부끄러움이 심했다”고 말했다.

나중에 의사들은 그가 뇌하수체에 양성종양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때문에 성장호르몬의 양이 조절되지 않아 키가 계속 자라고 있었던 것이다.

호엘리손은 처음에 자신이 죽게 될 것이라는 경고에도 수술을 거부했다. 그는 수술 이후 사람들이 있는 병원에서 3개월간 입원하고 있는 것이 싫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2007년 가족의 설득 끝에 수술대 위에 올랐다. 그는 코를 통한 레이저 수술로 종양을 완벽하게 제거받았다.

성공적인 수술로 그의 성장은 상당히 둔화됐지만 여전히 키가 조금씩 성장해 현재는 239cm까지 도달했다.

이후 브라질에서 가장 키 큰 남성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인기를 얻게 됐다고 한다. TV 쇼를 통해 얼굴을 알린 호엘리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벵과 만났다. 두 사람은 곧 사랑에 빠졌고 결혼이라는 결실을 보게 됐다.

그는 “사람들은 내 발 크기가 238mm라는 것을 놀라워 한다”며 “부부 생활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키 차이를 극복한 두 사람에게도 현재 고민거리가 있다. 그의 아내가 다낭성 난소 증후군을 앓고 있으므로 임신이 매우 어렵다고 한다. 두 사람은 하루빨리 아이가 생기길 바라고 있다.

사진=Top photo/Barcroft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