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브라질 미스 엉덩이’ 비키니 입고 활보

작성 2015.05.26 10:15 ㅣ 수정 2015.05.26 10: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브라질 최대의 도시 상파울로의 한 버스정류장. 기다리던 버스가 나타나자 금발의 미인이 손을 들어 차를 세운다. 멈춘 버스에 여자가 오르자 기사와 승객들의 시선은 단번에 그에게 집중된다.

여인은 주요 부위만 살짝 가린 비키니 차림이다. 특히 뒤쪽은 노출이 심해 엉덩이가 훤히 드러나 있다.

2015년 미스 붐붐(엉덩이 미인대회)에 출전한 여성이 화끈한 비키니 차림으로 도심을 활보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리우데자네이루 출신의 모델 다니 스펄레(33). 브라질 국기 컬러인 초록과 노랑색으로 만든 아찔한 비키니만 걸친 스펄레는 최근 상파울로 중심가에서 화려한 외출에 나섰다.

예고없이 거리에 등장한 비키니 차림의 엉덩이 미인은 환호 속에 시선을 집중시켰다.

남자들은 핸드폰을 들이대며 보기드문 장면을 촬영하느라 정신을 뺐다.

그런 시선이 부담스러웠지만 스펄레는 자연스럽게 비키니 외출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우려됐던 돌발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스펄레는 "비키니만 입고 버스를 타는 게 카니발에서 상반신을 드러낸 채 춤을 추는 것보다 훨씬 힘들었지만 멋진 경험이었다"면서 "거리에서 만난 사람들이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과도한 노출 상태로 공공장소를 활보하는 스펄레에 눈살을 찌푸렸다.

미스 붐붐은 최고의 엉덩이 미녀를 뽑는 브라질의 전국대회로 올해로 5회째를 맞는다.

8월에 열리는 대회에는 브라질 각지에서 예선을 통과한 27명의 엉덩이 미녀가 참가한다.

특히 올해는 엉덩이 성형을 받은 사람의 출전이 금지돼 '초대 자연산 최고 엉덩이 미녀'가 탄생할 전망이다.

사진=다니 스펄레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