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당신이라면?…폭행 말리는 아버지 vs 신고만 하자는 가족 (영상)

작성 2016.03.11 18:15 ㅣ 수정 2016.03.11 1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아내와 딸을 차에 태운 채 도로 위를 천천히 운전하던 당신, 앞서가던 차량의 주인이 차에서 내리더니 행인을 폭행하는 모습을 발견한다.
술에 취했는지 전혀 저항의 능력이 없어 보이는 행인은 머리를 강력하게 걷어차인다. 그가 크게 다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당신은 서둘러 그만 두라고 소리를 지르지만, 딸과 아내는 부디 끼어들지 말고 경찰에 조용히 신고만 할 것을 부탁한다.

피해자를 보호하려다가는 가족들이 위험해질지도 모르는 상황, 당신은 어떤 결정을 내리겠는가?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는 자체 홈페이지에 10일(현지시간) 한 가족이 촬영한 폭력현장 기록 동영상 한 편을 소개한 뒤 ‘당신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문제의 영상은 지난 주 태국의 SNS를 통해 확산돼 현지의 네티즌들 사이에 많은 논란을 불러 일으킨 것으로 전해진다.

영상이 촬영된 장소는 태국 남부 라용 시의 한 도로 위, 아버지로 추정되는 인물이 “동영상으로 촬영해 기록을 남겨라”고 지시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곧 앞서 가던 흰색 BMW 차량에서 건장해 보이는 체격의 남성이 내리더니, 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다른 남성의 머리를 발로 강하게 걷어찬다. 이 모습을 본 아버지는 차를 몰아 당사자들에게 접근해 “그만 둬라”고 여러 차례 크게 소리를 지른다.

뒷좌석에 앉아 영상을 촬영하고 있던 딸은 가해자 남성이 자기 가족들에게까지 해를 가할 것을 우려했는지 “아빠, 제발 끼어들지 마세요”라며 여러 번 애원한다. 아내 역시 “둘이서 알아서 해결하게 둬라”면서 대신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건다.

그러나 가해 남성은 거듭해서 피해자의 머리를 걷어찼고, 그의 안위를 걱정한 촬영자의 아버지는 가족들의 만류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저항할 힘도 없는 사람을 해치는 짓을 그만둬라”면서 계속 소리를 지른다.

영상 말미를 보면 남성이 가족들까지 해치려 들 수 있다는 딸의 우려는 자칫 현실이 될 뻔했다. 아버지의 지속적 간섭에 불쾌한 기색을 보이던 가해 남성이 가족의 차량으로 접근해 차에서 내리라면서 분노를 드러낸 것.

이에 아내 또한 아까까지의 조심스런 태도를 바꿔 “술 취한 사람을 해치는 것이 옳은 일이냐”며 가해자를 큰 목소리를 비난한다. 그러자 딸은 “엄마, 저 사람 총을 가지고 있을지도 몰라요”라며 모친을 말린다. 이후 가해자 남성이 현장을 떠나는 모습과 함께 영상은 끝을 맺는다.

영상을 본 네티즌 중 일부는 “딸의 말이 맞다, 기록만 남기고 경찰에 뒷일을 맡기는 편이 낫다”고 말하는가 하면 다른 일부는 “아버지의 행동이야말로 영웅적이다”고 말하는 등 서로 상반된 의견을 펼쳤다.

한편 가족들은 혼란스럽고 불안한 와중에도 사건 장소 및 차량번호 등을 정확하게 경찰에 알리는 침착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해당 사건이 어떻게 종결됐는지는 아직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방콕포스트 웹사이트 캡처(위)/유튜브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