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00년 바닷속 묻힌 대항해시대 유물들, 뭍에 오르다

작성 2016.03.18 10:07 ㅣ 수정 2016.03.18 10: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오만 문화유물부가 해양유물을 탐사하고 있다.


16세기 ‘대항해시대’ 유럽에서 출발해 인도로 향했던 배 한 척이 폭풍에 휩쓸려 바닷속으로 사라졌다. 영원히 전설로 남았을지도 모를 이 배가 500여 년이 지난 21세기 세상에 다시 떠올랐다.

아라비아반도 동쪽 끝에 위치한 나라 오만의 알할라니야 섬 앞바다에서 포르투갈의 항해가 바스쿠 다 가마의 함대 중 하나인 ‘에스메랄다’호가 발굴됐다. ‘대항해시대’라고 하면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제일 먼저 떠오르겠지만 그가 죽을 때까지 인도라고 믿었던 대륙은 사실 아메리카였고 '진짜 인도'에 도착한 항해가가 바로 바스쿠 다 가마다.


영국의 해저선박잔해탐사 기업 '블루워터 리커버리스'와 오만 문화유물부는 최근 바스쿠 다 가마의 외삼촌 비센테 소드레가 지휘했던 '에스메랄다' 호의 잔해를 발굴했다고 국제 학술저널인 '해양고고학'을 통해 밝혔다.

1503년 5월 가라앉은 ‘에스메랄다’ 호의 잔해는 바스쿠 다 가마의 인도항로 개척 500주년이었던 지난 1998년 최초로 발견됐다. 그러나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된 것은 2013년부터였고, 지난해까지 2800여가지의 유물을 찾아냈다.

확대보기
▲ 금화 크루자두


확대보기
▲ 희귀 은화 인디오


확대보기
▲ 마누엘 1세의 휘장이 새겨진 구리합금원반


확대보기
▲ 총의 약실


확대보기
▲ 직경 15cm 포탄


유물 중에는 포르투갈 왕실문장과 당시 포르투갈 국왕 마누엘 1세의 휘장인 혼천의(渾天儀)가 새겨진 구리 합금 원반, 1498년이 적혀있는 청동 종, 1495년~1501년 수도 리스본에서 주조된 크루자두(cruzado) 금화 그리고 ‘인디오(Indio)’라는 희귀 은화도 발견됐다.

이 은화는 1499년 인도와의 무역에 사용할 목적으로 특별히 만들어졌으며, 이번 발견 이전까지 세계에 딱 한 개 밖에 없어 마누엘 왕의 ‘유령 동전’으로 유명하다.

이 밖에도 다량의 약실과 화성암으로 된 직경 15cm의 포탄도 발견됐다.

블루워터 리커버리스는 “이번에 발견된 유물을 통해 인도양에서 해상무역과 전투가 어떻게 이 역동적인 시대에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밝히게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사진=블루워터 리커버리스 제공

윤나래 중동 통신원 ekfzhawoddl@gmail.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