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기, 바구미 재앙…중남미 수십 만ha 소나무숲 초토화

작성 2016.03.24 09:18 ㅣ 수정 2016.03.24 09: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바구미떼 공격을 받고 있는 소나무의 모습.


곤충떼의 공격에 중남미 여러 나라가 벌벌 떨고 있다. 이미 이집트숲모기로 창궐한 지카바이러스는 중남미를 넘어 전세계를 공포에 빠뜨린 상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모기에 이어 이번에는 바구미떼 재앙이 닥쳤다.

과테말라 농축산부는 21일(현지시간) 전국적인 식물위생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온두라스와 인접한 과테말라 동부 지방 곳곳에 바구미(딱정벌레목의 곤충) 떼가 출현한 때문이다.

구체적인 피해상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과테말라가 일찌감치 바짝 긴장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이웃국가 온두라스의 피해 경험을 생생히 지켜봤기 때문이다.

온두라스는 지난 1월 재앙에 가까운 피해를 봤다. 바구미떼는 산림을 휩쓸면서 소나무숲 70만 헥타르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온두라스의 전체 소나무숲은 190만 헥타르 규모다.


온두라스에서 소나무숲을 쑥대밭으로 만든 바구미떼는 한두 번 국경을 넘더니 이젠 과테말라 영토 내 출몰하는 횟수가 늘고 있다.

농축산부 관계자는 "과테말라와 가까운 곳에서 이미 큰 피해가 난 데다 언제든 바구미떼가 넘어올 수 있어 선제적 예방을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설명했다.

비상사태 선포로 과테말라에선 농축산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합동대책위원회가 출범한다.

과테말라는 목재 등을 통해서도 바구미가 이동할 수도 있다고 보고 국경통제도 강화할 예정이다.

중미에선 10~20년 주기로 바구미 공격이 반복되고 있다.

일단 바구미떼의 공격이 시작되면 방어는 힘들어진다. 짧게는 2년, 길게는 5년까지 재앙이 지속돼 소나무숲은 황폐해진다.

바구미떼의 공격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이유에 대해선 다양한 분석이 있지만 최근엔 기후변화가 한 원인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실제로 온두라스는 2014~2015년 최악의 가뭄을 겪었다. 가뭄이 바구미떼를 몰고 왔다는 것이 일부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사진=텔레비센트로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