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美 텍사스 ‘계속 커가는, 지름 110m 싱크홀’에 안전 위협

작성 2016.06.17 17:23 ㅣ 수정 2016.06.17 18: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텍사스 싱크홀 ‘윙크2’


확대보기
▲ 텍사스 싱크홀 윙크1


확대보기


전 세계적으로 빈번하게 싱크홀이 발생하는 가운데, 미국 텍사스에서는 이미 생긴 싱크홀의 규모가 점점 커지는 것으로 분석돼 불안이 증폭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싱크홀은 자연적으로 형성된 구덩이를 뜻한다. 도심뿐만 아니라 산과 들, 바다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문제는 사람이 살고 있는 지역이나 건물이 밀집한 곳에서 예고없이 발생하는 싱크홀은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인데, 미국 텍사스에 등장한 싱크홀은 그 면적이 점차 커지고 있다는 것이 우려를 사고 있다.

텍사스는 플로리다·앨라배마·펜실베이니아·켄터키 등 6개 주와 함께 미국 지질조사국에 의해 싱크홀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돼 있다.

현재 텍사스에서 가장 위험한 것으로 판단되는 싱크홀 2곳은 1980년에 생긴 일명 ‘윙크1’(Wink1)과 2002년 생긴 ‘윙크2’(Wink2)다. 두 곳 모두 1920년대와 1960년대에 이 지역에서 있었던 가스와 오일 추출 작업 탓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윙크1은 지름이 110m, 윙크2는 깊이가 270m에 달한다.

텍사스주 댈러스에 있는 서던메소디스트대학교 지질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일정한 거리를 두고 있는 이 두 싱크홀의 주변 지반은 여전히 불안정한 상태이며, 지하수의 수위와 함유하는 광물의 함량이 지속적으로 달라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 두 싱크홀과 가장 가까운 도시는 인구 6000명 정도의 커밋(Kermit)이다. 연구진은 윙크1이 생긴 이후 현재까지 도시 한쪽이 매년 1.2인치씩 내려앉고 있으며, 여전히 인근 지역에서 오일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 등을 미뤄 새로운 싱크홀이 발생하거나 거대한 두 개의 싱크홀이 하나로 합쳐질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연구진은 “싱크홀 두 곳이 점점 더 커지고 있으며, 두 싱크홀을 잇는 지역의 지반에서 변형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면서 “싱크홀의 새로운 출현을 예측하기는 힘들지만 현존하는 싱크홀의 확장이나 새로운 싱크홀의 가능성을 예측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형의 변화와 지반 상태 등을 끊임없이 모니터링 하는 작업 등을 통해 피해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처럼 ‘성장하는 싱크홀’과 관련한 연구결과는 스위스 온라인 학술지 출판 연구소 MDPI (Multidisciplinary Digital Publishing Institute)가 발행하는 ‘원격탐사저널’(Journal Remote Sensing)에 최근 소개됐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