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암 유발 용의자’ 햄·소시지, 천식도 악화시킨다”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암을 유발할 가능성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공육이 천식에도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프랑스 폴 브루스 병원 등 공동연구팀은 소시지, 햄 등과 같은 가공육을 자주 먹으면 천식이 악화될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그간 건강에 유해하다는 논란이 일었던 가공육은 지난해 10월 세계보건기구(WHO)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적색육과 함께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평가를 내리며 큰 파문의 주인공이 됐다. 이에 대해 우리나라 식약처는 "우리 국민이 섭취하는 수준은 우려할 정도가 아니다”라고 밝혔으며 일부 학자들도 그 연관성이 불분명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인의 가공육 섭취량은 하루 평균 6.0g 수준으로, WHO가 제시한 암 발생률 증가 기준(매일 50g)에 못 미친다. 

이번 프랑스 연구팀의 논문은 통계 분석으로 성인 총 971명의 식생활과 건강 데이터를 분석해 이루어졌다. 이중 천식을 앓았던 경험이 있는 사람은 42%, 가공육 섭취는 평균 1주일에 2.5번, 분석 기간은 2003년~2007년, 2011년~2013년 두 차례 실시됐다.

그 결과 1주일에 4번 이상 가공육을 먹는 사람들의 경우 1번 이하로 먹는 사람에 비해 천식 증상이 악화되는 비율이 무려 76%나 더 늘어났다. 연구팀은 그러나 왜 가공육이 천식을 악화시키는 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이유를 밝혀내지 못했다.

다만 연구팀이 범인으로 의심하는 것은 가공육에 포함된 아질산염(nitrite)이다. 가공육의 색감을 더하고 보존성을 높이기 위해 사용되는 아질산염은 혈류를 타고 체내를 돌다가 산화질소로 전환되며 이 과정에서 천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측된다.   



논문의 선임저자 리 젠 박사는 "천식과 가공육이 관계가 있다는 것을 밝혔을 뿐 반드시 가공육이 천식을 악화시킨다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그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월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캠퍼스 연구팀도 가공육 섭취가 편두통을 유발할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이 연구에서도 그 범인으로 아질산염이 지목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