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널 위한 선물, 나야!”…반려견 위해 선물이 된 견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려견을 사랑한다면, 올 크리스마스에 이런 ‘선물’을 건네보는 건 어떨까.

영국 런던에 사는 노엘 파슨스라는 남성은 최근 자신의 반려견 ‘트러블’을 위한 특별 선물과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가 반려견에게 건넨 것은 다름 아닌 노엘 자신이었다. 그는 금색 포장지로 자신의 몸 전체를 둘둘 말고 그 위에 리본 장식까지 해 스스로를 ‘거대한 선물’로 포장했다.

이후 거실에 누워있자 반려견이 다가와 포장지 주변에서 꼬리를 마구 흔들며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고, 한참을 포장지를 벗기고 안에 있는 선물의 ‘정체’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이윽고 포장지가 벗겨지면서 선물이 모습을 드러냈다. 벌떡 일어나 앉으며 자신에게 ‘해피 크리스마스’를 외치는 견주를 향해, 반려견은 격한 반응으로 행복감을 표했다.

노엘이 자신의 반려견에게 이런 이벤트를 연 것은 반려견이 그와 가족들에게 큰 행복을 가져다 줬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는 영국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 가족이 ‘트러블’을 만난 것은 운명이었다”면서 “우리는 전에 키우던 반려견이 세상을 떠난 뒤 줄곧 볼로네즈(이탈리아가 원산지인 소형견) 종의 반려견을 원해왔다. 그리고 이전 주인에게 파양당한 아픔이 있는 트러블을 보자마자 운명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반려견을 위해 스스로 선물이 된 견주와, 그런 견주를 향해 기쁨과 즐거움을 표현하는 반려견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은 SNS를 통해 퍼지면서 많은 네티즌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