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가끔 손주 돌봐주면 5년 더 살 수 있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끔 손주를 돌봐주는 노인은 기대수명보다 5년 더 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한 국제 연구진은 독일과 스위스에 사는 70~103세 노인 500여 명의 생존율과 손주나 아이를 돌봐준 빈도 등을 조사해 위와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기존 연구들과 달리 손주를 주로 맡아 보살핀 노인들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했다. 대신 손주를 가끔 돌봐준 노인들과 전혀 손주를 돌봐주지 않은 이들을 비교했다.

또한 손주가 없지만 다른 아이들에게 보호자로서 정서적인 지원을 제공한 노인들도 비교 대상에 포함했다.

그 결과, 가끔 손주를 돌봐준 노인 참가자 중 절반은 조사를 시작하고 나서 10년이 지난 뒤에도 계속해서 생존했다. 반면 손주를 전혀 돌보지 않은 노인 참가자 중 절반은 5년 안에 사망했다.

또한 손주가 없지만 다른 아이들에게 정서적인 지원을 해준 노인 참가자 중 절반은 7년을 더 살았다.

아무도 보살피지 않은 노인은 평균적으로 4년 더 생존했다.



이에 대해 독일 막스플랑크 인간개발연구소의 랄프 헤르트비히는 “돕는 행위를 더 긴 삶을 위한 만병통치약으로 오해해서는 안 된다”면서도 “적절한 수준으로 보살핌에 동참하는 것은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연구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보살핌에 참여하게 되면 스트레스가 유발돼 심신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진화와 인간행동 저널’(Journal Evolution and Human Behaviour)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 biker3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