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200년 전 이집트 파라오 추정 무덤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200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이집트 파라오의 무덤이 발견됐다(출처=이집트 인디펜던트)



고대 이집트 파라오의 미라가 매장된 새로운 무덤의 터가 발견됐다고 이집트 인디펜던트 등 현지 언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버밍엄대학교 고고학 연구진에 따르면, 4200년 전에 만들어진 이 무덤에는 지금까지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파라오의 미라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무덤은 이집트 남동부 아스완에서 발견됐으며, 높이 2m의 높은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원래 이 지역은 관광객들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이용하는 길로 이용돼 왔다.

연구를 맡은 버밍엄대학교 및 이집트탐사협회(EES) 고고학자들은 이 벽에서 고대 이집트 아스완의 귀족이자 관리였던 하르쿠프라는 남성의 흔적도 찾을 수 있었다.

하르쿠프가 생존했던 당시의 정보로 추측해 봤을 때 벽으로 둘러싸인 이 무덤은 고대 이집트 문명 최초의 번성기인 고왕국(BC 2686~2181) 시대에 만들어진 것이며, 벽은 파라오의 미라를 보호하고 있는 ‘두 번째 장벽’으로 가는 길일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파라오의 미라가 매장된 무덤은 벽 아래쪽에 있을 것으로 추정했으며, 장벽 및 장벽에 새겨진 메시지 등은 이 무덤이 당시 이집트를 지배했던 파라오의 것임을 암시한다고 분석했다.

이 벽은 도자기를 잘게 부순 조각들과 회반죽을 섞어 만든 것으로, 고왕국 시기의 파라오였던 페피 2세(BC 2278~2184) 당시에 유행했던 건축 스타일이다.

연구진은 “뜻밖의 놀라운 발견”이라면서 “고대 이집트 역사상 매우 중요한 무덤 중 하나가 발견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올해 초, 같은 지역에서 3800년 전 미라가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연구진은 이 미라와 이번에 발견된 무덤이 고대 문명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무덤의 본격적인 발굴은 2017년 4월 시작될 예정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