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개월 동안 출산 2번-아이 4명 출산한 女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개월 사이에 무려 4명의 아이를 순차적으로 출산한 여성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25일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영국 스완지에 사는 베키 존스(30). 그녀는 지난해 2월 딸 마이아를 출산했는데, 불과 11개월 후인 올 1월, 무려 세쌍둥이를 출산하면서 1년도 채 되지 않아 네 아이의 엄마가 됐다.

‘기적’은 마이아를 출산한 지 불과 몇 주 만에 세쌍둥이를 임신하면서 시작됐다.

존스는 “마이아를 낳은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새 가족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는데, 이렇게 빨리 아이를 가지게 될 줄은 몰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큰 딸인 카일라는 9살이기 때문에, 둘째 딸 마이아에게 또래의 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나와 남편은 그저 한 명의 아이를 더 가지려 했던 건데, 임신한 뒤에야 세쌍둥이가 뱃속에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출산 뒤 모유수유를 하는 기간에는 월경이 멈추고 수정될 확률이 매우 낮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현지 의학계는 존스가 매우 희귀한 케이스에 속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공수정이 아닌 자연임신으로 세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100만 분의 1에 불과해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월 제왕절개를 통해 34주 만에 세상에 나온 세쌍둥이는 매우 건강하게 자라고 있으며, 다음 달 첫 생일을 앞두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