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페미사이드 콜롬비아…여성들, “2016년은 최악의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성폭행 후 살해된 7세 여아 율리아나를 추모하는 촛볼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세마나)



남미 콜롬비아에서 페미사이드(femicide·여성살해)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희생자가 800명에 육박하면서 콜롬비아 여성들에게 최악의 한 해였다는 말까지 나온다.

콜롬비아 법의학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17일까지 콜롬비아에선 여성 781명이 페미사이드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희생자는 28명 늘어났다.



통계를 보면 페미사이드가 가장 많이 발생한 요일은 일요일,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다. 대부분의 사건이 가정이나 가족모임이 열린 장소에서 발생했다는 점도 주목할 사실이다.

여성폭력까지 포함하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진다.

여성운동단체 '시스마무헤르'에 따르면 콜롬비아에선 12분마다 1명 꼴로 여성폭력이 발생하고 있다. 성폭력은 27마다 1건, 페미사이드는 4일마다 1건 꼴로 일어나고 있다.

공식통계에 잡히지 않는 사건을 포함하면 올해 페미사이드는 이미 1000건을 훌쩍 넘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법의학연구소의 통계가 콜롬비아 전국을 커버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스마무헤르'의 부회장 린다 카브레라는 "법의학연구소의 통계가 가장 신뢰할 만하지만 전국의 사건을 모두 취합하지 못한다는 치명적인 약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법의학연구소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곳은 의료보건시스템이 통계를 잡아야 하지만 아직 전국적인 통계가 집계되진 않고 있다"고 카브레라는 덧붙였다.

콜롬비아에선 최근 7세 여자어린이 율리아나 삼보니가 성폭행을 당한 뒤 살해돼 전국적인 추모 물결이 일었다.

동거남이 딸을 죽여 어린 손자를 키우고 있다는 구스타보 구르에스코는 "가족을 잃는다는 게 얼마나 큰 고통인지 잘 알고 있다"며 "사회적 약자인 여성보호에 더 큰 국가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