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뭐가 실렸나?”…잡지보는 中침팬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의 유전자에 가장 가깝다는 침팬지의 흥미로운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충칭 동물원에 사는 침팬지의 모습을 인터넷 사이트에 공개했다.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한 눈표범과 황금 호랑이 등 총 430종의 동물들이 사는 이곳에서 최근 가장 인기를 얻고있는 것은 바로 두 마리 침팬지다. 이 침팬지들은 놀랍게도 사람들이 즐기는 잡지를 보는 것이 가장 큰 취미.


실제 공개된 사진을 보면 침팬지가 여유롭게 앉아 마치 사람처럼 잡지를 정독한다. 더욱 흥미로운 점은 잡지를 거꾸로 들고 보지도 않는다는 사실.

동물원 측은 "사육사가 우연히 잡지 몇 권을 우리에 넣어놨는데 침팬지가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면서 "이후 잡지를 보는 것이 일과가 됐다"며 웃었다. 이어 "잡지의 내용은 대부분 사진이며 인터넷 정보가 조금 실려있다"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