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기생충 알’을 식재료로? …독일, 승인 절차 밟아

작성 2017.08.08 14:39 ㅣ 수정 2017.08.08 14: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기생충의 일종인 돼지편충의 충란을 마트에서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태국의 한 업체가 개발한 ‘식용 돼지편충의 알’이 유럽 최초로 독일에서 판매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영국 과학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의 7일자 보도에 따르면 태국 ‘타나위사‘(Tanawisa)라는 이름의 업체는 돼지편충 충란(유충이 들어있는 알)을 식재료로 이용할 수 있게 실험실에서 대량생산 및 보관·포장하는 기술을 확보하는데 성공했으며, 최근 독일 정부는 이를 식재료로 인정하는 절차를 검토하고 있다.

만약 이 절차를 통해 식품 승인이 나면, 독일은 유럽 최초로 돼지편충 충란을 식용으로 허가하는 국가가 된다.

기생충의 일종인 돼지편충은 그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돼 왔다. 돼지편충의 충란이 염증성 장질환의 대체 치료제로서 각광받고 있으며, 특히 실험실에서 부화시킨 돼지편충의 충란 500~2500개를 작은 캡슐에 넣어 2주에 한 번씩 복용할 경우 염증성 장질환인 크론병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독일 연방소비자보호식품안전청(BVL)은 현재 돼지편충의 충란이 건강에 미치는 유익함에 대해 검토하고 있으며, 만약 식용으로 인정할 경우 각각 500개, 1000개, 2500개씩 포장된 상품이 식품판매점 가판대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들은 이를 식재료로 이용해 음식을 만들어 먹거나 음료수로 마실 수 있다.

이를 제작한 태국 업체는 독일 시장 진출을 시작으로 유럽 전역에 판매망을 확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업체의 한 관계자는 “의약품과 달리, 기생충 알과 같은 신소재 식품재료는 인체에 무해하다는 것이 증명되기만 한다면 유럽에서 판매 승인을 얻을 수 있다”면서 “판매 허가가 떨어지면 돼지편충 식품이 알려진대로 장질환 등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되는지 여부가 성공의 관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살아있는 기생충의 알을 먹는다는 것에 여전히 회의적인 시선도 있다.


미국 텍사스 베일러의과대학의 유명 의학자인 피터 호테즈는 “기생충을 이용한 치료법은 사이비과학과 크게 다를게 없어 보인다. 특히 살아있는 기생충이나 기생충의 알을 식용으로 승인하는 것은 바보같은 아이디어”라고 비난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