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완판 또 완판!”…승승장구 단지 수익형 부동산까지 通

작성 2017.09.08 15:32 ㅣ 수정 2017.09.08 15: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현대엔지니어링이 세종시 소담동 3-3생활권 H3∙H4블록에서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스트리트형 상업시설 역시 앞서 분양한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청약성공을 통해 가치가 검증되면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분양 시장에서 인기리에 마감한 아파트 단지 내 수익형 부동산이 잇따른 연승 행진을 보이고 있다.

청약시장에서 분양을 성황리에 마친 아파트의 후속으로 분양되는 수익형 부동산이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지난 6월 공개 경쟁입찰을 진행한 창원 중동 유니시티 단지내 상가인 ‘유니스퀘어 3∙4단지’는 평균 147%의 낙찰가율, 2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앞서 청약 받은 아파트의 경우 최고 30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이는 입지여건, 상품성, 미래가치 등이 이미 아파트 분양에서 수요자들에게 검증을 받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아파트의 성공적인 분양은 지역 내에서 인지도를 높이며 임차수요를 확보하는데 유리하고 아파트 단지의 배후세대를 바탕으로 탄탄한 수요층까지 확보할 수 있다.

이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이 세종시 소담동 3-3생활권 H3∙H4블록에서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스트리트형 상업시설 역시 앞서 분양한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청약성공을 통해 가치가 검증되면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아파트의 경우, 1순위 평균 경쟁률 104.8대 1, 오피스텔은 378대 1의 경쟁률로 성황리에 분양을 마무리 지어 상업시설에 대한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상업시설 단지는 지상 1~2층, 총 256실(H3블록 124실, H4블록 132실) 점포로 이뤄져 있으며, 지상최고 48층 높이의 랜드마크로 주목 받고 있는 주상복합단지 내에 위치해 있다.


간선급행버스(BRT) 환승주차장이 계획돼 있어 이를 통해 세종시 전역을 약 20분대로 이동할 수 있으며, 세종~대덕테크노밸리 연결도로, 세종~유성연결도로의 진출입도 수월해 광역적인 수요확보가 가능하다.

상업시설 인근으로 세종국책연구단지, 한국법제연구원,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의 연구시설과 세종시청, 세종시교육청 등 행정업무시설도 가까워 1만여명 규모의 안정적인 배후수요를 갖추고 있다. 또한 단지 앞쪽으로 세종지방법원 및 세종지방검찰청이 예정돼 있는 법원 부지가 있으며 다수의 법조관련 업체들도 입주를 앞두고 있어 풍부한 잠재수요고객도 확보했다.

또한 유럽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특화설계를 도입해 집객효과를 극대화했다. 우선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상업시설은 최근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스트리트형으로 여기에 유럽풍의 테라스 폴리형상가로(일부) 차별화된 설계와 공간구성을 갖췄다. 또한 인근으로 이국적인 거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물빛가로(예정)가 조성될 예정이다.

더불어 가시성을 극대화한 4면 개방형 코너 설계를 적용해 접근성과 개방감을 높였으며 다양한 스토리가 적용된 MD구성을 선보였다. 아울러 대한민국 대표 건설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이 공급하는 상업시설인 만큼 브랜드 인지도가 높고 최신 트렌드에 부합하는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스트리트형 상업시설 견본주택은 방문 전 사전 예약제로 운영돼 전화로 모바일 상담과 방문예약을 받고 있다. 견본주택은 세종시 대평동 소재에 마련되어 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