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월드피플+] 매일 오토바이 타는 101세 할아버지 “여전히 짜릿”

작성 2017.09.27 14:48 ㅣ 수정 2018.09.04 18: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매일 오토바이 타는 101세 할아버지 “여전히 짜릿”


100세가 넘는 나이에도 매일 직접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한 할아버지의 사연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인사이드에디션 등 외신은 25일(현지시간) 지난 95년 동안 영국 웨일스에서 매일 오토바이를 탔다고 주장하고 있는 101세 할아버지 쟉 스테어스를 소개했다.

젊었을 때 치과의사였던 스테어스 할아버지는 “7살 때 아버지가 길에 버려져 있던 오토바이를 집에 가져왔는데 거기 매료돼 그걸 타고 다닐 날만 기대했었다”고 회상했다.

또 “난 고등학교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유일한 남학생이었다. 그 모습은 꽤 괜찮아 보였는데 여전히 날 웃음 짓게 한다”고 말했다.

할아버지는 오랜 세월에 걸쳐 많은 오토바이를 소유했었다. 70세가 넘어서부터 지금까지 면허증을 갱신한 횟수만 10번이나 되며 내년에도 갱신할 계획이라고 할아버지는 말한다.

이제 할아버지는 125cc 스쿠터로 이른바 ‘다운그레이드’했지만, 그의 운전 실력은 여전히 녹슬지 않았다.

할아버지는 “오토바이를 계속 탈 것이다. 100세가 넘는 사람들은 면허증을 반납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지만, 난 여전히 오토바이를 타는 게 완벽하게 자신 있고 행복하다”면서 “왜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할아버지는 만일 오토바이를 타지 못하게 된다면 의욕이 사라져 온종일 집에만 있게 될 것 같다고 한다.

확대보기
▲ 할아버지는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 가볍게 운동하고 오토바이를 타는데 대부분 날에는 친구를 만나거나 지역 양로원을 방문한다.


그는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 가볍게 운동을 하고 오토바이를 타는데 대부분 날에는 친구를 만나거나 지역 양로원을 방문한다.

그는 “난 천성적으로 활동적이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계속하고 있어 살면서 지루했던 적이 없었다”면서 “매일 긍정적인 일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웃에 사는 모든 사람은 내가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는 것을 예전부터 봐 왔기에 놀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할아버지는 오토바이를 탈 때 언제나 짜릿함을 느낀다고 한다. 그는 “요즘에도 처음 오토바이를 탔을 때나 크고 힘 센 오토바이를 탔을 때처럼 똑같이 짜릿하다”고 말했다.

할아버지의 아들 로저(76) 역시 그런 성향을 물려받아 오토바이를 좋아한다. 할아버지는 손주들 역시 오토바이를 타는 데 열정적이기를 바라고 있다.

그는 “함께 오토바이를 탔던 모든 시간이 정말 즐거웠다”면서 “우리는 아버지와 아들이라는 관계보다 친구처럼 지내 항상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사진=방송 캡처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