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미라가 된 자기 새끼 먹는 원숭이 ‘톤키안 마카크’

작성 2017.09.27 18:42 ㅣ 수정 2017.09.27 18: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전문가들은 톤키안 마카크의 행동이 죽은 자식에 대한 극단적이고 최종적인 애정 표현이라고 추측했다.


짧은꼬리원숭이과에 속하는 톤키안 마카크(Tonkean macaque)가 바짝 말라버린 새끼의 잔존물을 먹는 모습이 최초로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5일(현지시간) 내셔널지오그래픽 닷컴은 이탈리아 파르코 파우니스티고 디 피아노 델라바티노 동물 보호지역에서 톤키안 마카크를 관찰하는 동안 이 기괴한 행동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톤키안 마카크는 본래 슬픔을 표시하는 행위로 며칠 동안 아기 시체를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있는 원숭이다. 에발린이라는 이름의 어미 원숭이 역시 몇 주 동안 죽은 새끼를 지니고 지니고 있었다.

에발린의 아기가 죽은지 8일째 되는 날 미라가 됐고, 14일 째 머리가 떨어졌다. 3주차에 나머지 부분이 허물어져버렸고 털도 모두 빠졌다. 그 때, 에발린은 남은 아기의 유해를 먹기 시작했다.

관찰연구의 수석 저자 아리안나 드 마르코는 “마카크 원숭이들은 채식을 하며 절대 고기를 먹지 않기 때문에 왜 아기를 먹었는지 그 이유를 설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마 어미가 영양 부족이었을지도 모른다"면서 “모성이 담긴 행위의 급격한 변화도 놀랍지만, 아이를 먹는 행동이 죽은 아이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는 최종적이면서도 극단적인 표현일지 모른다”고 추측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