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파킨슨 환자, 카페인 흡수력 낮아…조기 진단 길 열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킨슨병에 걸린 사람은 카페인 흡수력이 떨어진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혈중 카페인 농도를 검사하면 파킨슨병을 조기에 진단해 예방과 완화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된다.



일본 준텐도대 등 연구팀은 파킨슨병 환자의 카페인 흡수력이 일반인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국제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 4일자에 발표했다.

피킨슨병은 치매 중 알츠하이머병 다음으로 흔한 신경계 퇴행성 뇌 질환으로,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생성하는 뇌의 특정 부위 세포가 파괴돼 도파민이 부족해지면서 발생한다. 이에 따라 떨림이나 경직, 또는 자세 불안정 등이 주된 증상으로 나타나므로, 발병하면 환자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진다.

파킨슨병에 카페인이 예방 효과가 있다는 기존 연구 결과에 주목한 연구팀은 파킨슨병에 걸리는 사람들은 카페인 흡수력이 떨어진다는 가설을 세웠다.

그리고 평균 나이 60대로 카페인 섭취량이 비슷한 파킨슨병 환자 108명과 건강한 남녀 31명을 대상으로, 같은 양의 카페인(하루 커피 두 잔)을 섭취하게 했을 때 혈중 카페인과 그 대사 물질 10종의 농도가 각각 얼마나 되는지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파킨슨병 환자들은 혈중 카페인 농도가 일반인들의 3분의 1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카페인 대사물질 10종 중 9종의 농도도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이를 조사하면 파킨슨병 초기라도 발병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연구에 참여한 신지 사이키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들은 카페인 분해 효소 유전자에 이상이 있는 게 아니었으므로 소장에서 흡수하는 데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따라서 이들의 피부를 통해 카페인을 흡수하게 하면 혈중 농도를 높여 증세 완화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Rawpixel.com / Fotolia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