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라과이 완구점 ‘트랜스젠더 인형’ 팔았다가 영업정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라과이의 한 완구점이 국민정서에 맞지 않는 인형을 팔았다는 이유로 영업정지처분을 당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델에스테시티에 있는 완구점 '리온'은 10일(현지시간) 영업을 중단했다. 가게 정문에는 "행정처분을 받아 한시적으로 영업을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걸렸다.

델에스테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3개국 국경이 접한 곳에 위치한 파라과이 2의 도시다.

문제가 된 건 갓난아기의 인형이다. 인형은 여자아이의 옷을 입고 있지만 자세히 보면 성기부분을 보면 약간 돌출돼 있다.

하지만 박스에는 스페인어로 '무녜카'라고 적혀 있다. 문법상 남녀 성의 구분이 확실한 스페인어에서 '무녜카'는 여자아이를 뜻한 명사다. 인형이 '트랜스젠더'라고 의심을 받는 결정적인(?) 이유다.

델에스테시티 당국은 "이런 인형을 판매해도 좋다는 허가를 내준 적이 없다"면서 영업정지처분을 내렸다.

산드라 맥레오드 시장(여)은 "이런 인형이 계속 판매되면 아동을 타깃으로 한 성범죄가 발생할 수 있고, 성적 정체성에 대해서도 아이들이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처분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완구점이 트랜스젠더 인형을 팔고 있다고 고발한 건 한 파라과이 소비자다.

이 소비자는 인형 2개를 샀다가 뒤늦게 정체(?)를 확인하고 교환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완구점에 사과를 요구하고 언론에 고발했다. 완구점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국경 주변이라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지에서 외국인관광객들이 많이 찾는다"면서 "외국인들은 그저 웃고 사가는 인형을 유독 파라과이 소비자만 문제 삼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파라과이는 지난해 9월 성적 다양성과 평등에 대한 교육을 금지했을 정도로 남미에서 가장 보수적인 국가로 꼽힌다.



특히 델에스테는 파라과이에서도 보수적인 색채가 강한 도시다. 델에스테는 2017년을 '가정과 인생을 위한 해'로 선포한 바 있다.

'가정과 인생을 위한 해'는 성적 다양성을 배척하며 가톨릭이 타 종교와 연합해 전개한 캠페인이다.

사진=코메르시오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