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협곡 사이 120m 상공에 그물치고 결혼식 올린 커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협곡 사이 120m 상공에 그물치고 결혼식 올린 커플



미국 유타주에 있는 ‘모압 캐니언’. 이 아름다운 협곡에서 한 신랑·신부가 최근 영원한 사랑을 맹세했다. 그런데 두 사람이 선 장소는 협곡 위나 아래의 땅이 아니라 약 120m 상공에 친 그물 위였다.



신랑·신부 라이언 젱크스와 킴벌리 웽클린은 몇 년 전 처음 알게 됐지만, 2016년부터 모압 협곡에서 열린 한 익스트림 스포츠 행사에 참석하면서 극도로 가까워졌다. 이 행사는 협곡에서 패러글라이딩이나 외줄 타기를 하는 것이었다.



이 때문에 두 사람은 모압 캐니언을 좋아하게 됐고 심지어 이곳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싶다고 생각한 것은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이날 협곡 사이에 쳐진 그물망 위에서 신랑·신부가 주례사를 들으며 결혼식이 진행되는 동안 하객들은 지루하게 앉아 있지 않고 협곡 끝에서 요가나 패러글라이딩 등을 자유롭게 했다.



그리고 결혼식이 끝나자 패러글라이딩을 타던 도우미들이 하늘에 약 5000개의 꽃잎을 흩날렸다. 그 모습은 그야말로 환상적이었다.



그 장면을 카메라에 담은 애비와 캘런 헌스는 “두 사람 덕분에 전통적인 방식에서 완전히 탈바꿈한 색다른 결혼식을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만일 당신이 인생에서 가장 큰 추억이 될 결혼식을 원한다면 이처럼 색다른 방식을 계획하라”면서도 “독특한 장소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싶다면 모압 캐니언이야 말로 최고의 장소임에 틀림없다”고 말했다.

물론 고소 공포증이 있다면 절대로 이런 결혼식은 상상할 수 없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이런 결혼식도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듯싶다.



사진=더헌스닷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