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참치에 발이 있다고?…참치캔서 의문의 살점 발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참치캔에서 참치의 것으로 보기 힘든 의문의 살점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제품을 생산한 회사는 살점의 정체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라고 했지만 뿔난 소비자와 네티즌들은 "사과부터 하라"며 비판을 퍼붓고 있다. 콜롬비아에서 최근 벌어진 일이다.

한 청년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사진을 올리면서 사건은 발단됐다. "이게 도대체 뭐죠?"라며 청년이 올린 문제의 사진을 보면 캔에는 참치살로 보기 힘든 무언가가 담겨 있다.

참치살이 핑크빛을 띠고 있는 데 반해 문제의 덩어리는 약간 노란색으로 어떤 동물의 발 같아 보인다. 자세히 보면 발가락까지 달려 있는 것 같다. 발톱까지 나 있는 발가락(?)은 모두 6개다.

청년은 "언제부터 발이 달린 참치가 잡히기 시작했나? 분명 참치의 일부분은 아닌 것 같다"라면서 회사에 답변을 요청했다.

문제의 참치캔은 '반 캠프스'라는 현지 업체의 제품. 논란이 불거지자 회사는 "명확한 이유를 밝혀내기 위해 심도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회사보다 발 빠르게 움직인 건 네티즌 수사대다.

현지 네티즌들은 "두더지의 발이 분명하다"며 대형 위생사고가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네티즌들이 올힌 두더지의 사진을 보면 참치캔에서 나온 덩어리는 두더지의 발과 매우 흡사해 보인다. 발가락의 모양도 비슷하다.



두더지 발이 참치캔에서 나왔다는 의혹은 SNS를 타고 빠르게 번져갔지만 회사 측의 소극적인 대응엔 변화가 없었다. 회사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네티즌들은 "이젠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듯" "당장 판매를 중단하고 문젱의 제품부터 수거하라"는 등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처음 사진을 공개한 청년은 "(회사를 곤경에 빠지게 하기 위해) 두더지를 잡아서 푹 삶은 다음 발을 집어넣었다는 주장이라고 할 생각인 모양"이라고 회사를 비꼬았다.

사진=인포바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