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수업중 갑자기 노트북 내던진 美 명문대 교수…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의를 경청하고 있는 학생 앞에서 난데없이 노트북을 집어 던지는 과격한 모습을 보인 세계적인 명문대학의 교수가 화제로 떠올랐다.

공개된 영상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캠퍼스 컴퓨터공학과 부교수인 에릭 파울루가 현지시간으로 17일,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학생들 앞에서 교탁에 있던 노트북을 던져 산산조각 내는 모습을 담고 있다.

학생들은 놀란 나머지 눈을 크게 뜬 채, 날아간 노트북과 파울루 교수를 번갈아 바라볼 뿐이었다.

언뜻 보면 파울루 교수가 마치 노트북을 향해 화풀이를 하는 모습처럼 보일 수 있지만, 사실 그는 비판적이고 중대한 사고와 관련한 수업에 들어온 학생들에게 자신이 가진 지식을 더욱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선택한 방식이다.

파울루 교수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나는 학생들이 이 수업을 통해 비판적이고 중요한 사고 및 결정을 할 때, 예상(혹은 예측)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싶었다”면서 “미리 만든 자료를 보거나 말하는 방법이 아닌, 예상치 못하게 극적으로 노트북을 던져 부수는 것으로 예측에 대해 설명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이미 가지고 있는 다양한 예측과 기대를 없애야 한다. 이러한 예측과 기대에는 감정적이고 정신적인 것들이 포함돼 있으며, 나는 내 수업이 그러한 것들을 내려놓을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노트북을 ‘희생’해가며 예상치 못한 행동을 함으로서 예상과 예측의 개념이 선택과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한 교수에 학생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그의 설명을 들은 학생들은 잠시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내 그의 파격적인 수업 방식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