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축구선수들에게 배달 가던 피자 빼앗아 먹은 팬클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의 2부 리그 축구클럽 포르투게자의 선수들이 언제나처럼 경기가 끝난 뒤 식사로 먹으려 했던 배달 피자 10판을 팬클럽 회원들에게 몽땅 빼앗겼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30일 상파울루 카닌데 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오에스트와의 경기에서 포르투게자는 3 대 0으로 패하고 말았다.

이에 화가 난 팬클럽 회원들은 경기장 밖으로 나가려고 할 때 우연히 출입구를 잘못 들어선 피자 배달부 소년과 마주쳤다.

팬클럽 회장 루카스 벤추라는 “우리 중 누군가가 배달 중이던 소년에게 ‘어디로 가느냐’고 묻자 소년은 ‘선수들에게 간다’고 답했다”면서 “우리는 돈을 모아 피자값 300레알(약 10만 원)을 소년에게 주고 피자 10판을 건네받았다”고 말했다.

즉 선수들에게 가야 할 피자를 대신 구매해 버린 것이다.

이들 축구팬은 피자 10판 중 4판은 근처에서 경기장을 정리 중이던 청소부들과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나머지 6판을 함께 나눠 먹었다.

벤추라 회장은 “우리는 화가 많이 났었지만 피자를 먹은 뒤 기분이 조금 가라앉았다”고 말했다.

사진=루카스 벤추라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