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너무 긴장돼서’ 운전면허 시험 보던 30대 여성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람들이 쓰러진 여성을 둘러싸고 있다.



중국에서 자동차 운전면허 시험을 보던 한 여성이 급성심정지로 결국 사망했다.



중국 지역 방송 장쑤TV는 6일 지난 달 31일 오후 11시 30분 쯤 장쑤성 쑤저우시 관산 시험 센터에서 30대 여성이 운전면허 시험을 보다 갑자기 쓰러졌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성은 후진 주차를 하던 도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그녀의 사인은 조사 중에 있지만, 심리 전문가는 정서적 스트레스가 원인일 수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는 “운전 시험은 많은 주의력을 요하고, 몸 전체 에너지를 쓰게 한다. 특히 젊은 운전 연수생들에게 상당한 중압감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해당 자동차 학원 강사 후 빈은 “예비 운전자들은 시험에 앞서 충분히 체력을 보충하고 호흡을 가다듬어야 한다”며 “실습 동안 감정관리가 중요하다. 자신의 감정을 조정하는 법을 배우면 시험 동안 스트레스를 다스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