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즉석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떡볶이’, 해외 창업시장서 순항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국내 프리미엄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프랜차이즈 ‘두끼’가 해외 창업시장에서 순항 중이다.



국내 프리미엄 즉석떡볶이 무한리필 프랜차이즈 ‘두끼’가 해외 창업시장에서 순항 중이다.

재작년 대만에 첫 매장을 오픈한 두끼는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11개 이상의 해외 매장을 운영영하고 있다. 해외 매장들이 비교적 높은 영업실적을 기록하고 있으며 현지의 반응도 뜨겁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해외 시장 진출은 단순히 한국 떡볶이를 파는 매장이 아닌 한국 분식의 세계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론칭 2년 만에 가맹 100호점을 돌파한 두끼에 대한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창업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월 코엑스 프랜차이즈 박람회 및 본사 사업설명회를 진행한 바 있는 두끼는 2월에도 21일, 24일 2회에 걸쳐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두끼는 현재 국내에만 140여개 가맹점을 오픈했으며, 3월 이후에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에도 각각 1호점을 오픈할 예정이다. 매장 안내 및 창업 문의는 대표 전화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