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총기난사 속 학생들 구하다 숨진 ‘영웅 교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총기난사 속 학생들 구하다 숨진 ‘영웅 교사’



지난 20일 저녁(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 파크랜드에 있는 한 공원에서 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지역 주민 몇백 명이 함께 모여 달리기 시작했다. 이는 지난 14일 지역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총기난사 사건으로 숨진 17명 중 1명인 스콧 베이글 선생님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였다.



스콧 베이글은 학교에서 지리학을 가르쳤으며 크로스컨트리 코치로도 활동했다. 평소 학생들을 아꼈던 그는 사건 당일에도 학생 한 명이라도 더 구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다가 총에 맞아 숨졌다.

그의 어머니인 린다 베이글 슐먼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아들은 총기난사 사건이 터질 때마다 총기 사건을 예방하기보다 희생자들에게 초점을 맞추는 언론들에 대해 몹시 화를 냈었다”고 회상했다.

▲ 학교에서 약 3㎞ 떨어진 파인 트레일스 공원에는 800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달리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시민들은 스콧 베이글에게 관심을 두지 않을 수 없었다. 학교에서 약 3㎞ 떨어진 파인 트레일스 공원에는 800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달리기를 시작했다. 또한 지역 보안관 10여 명이 제복을 입고 참여해 큰 박수가 이어졌다.

이번 참사에서 살아남은 학생 캘시 프렌드는 “베이글 선생님은 영원히 나의 영웅이 될 것”이라며 그를 추모했다.

▲ 이번 달리기 행사는 지난 주말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해시태그를 달고 펴져나갔다.



이번 달리기 행사는 지난 주말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해시태그(#runwithcoachbeigel)를 달고 펴져나갔다. 행사에 직접 참가하지 못한 사람들은 각 지역에서 저마다 달리며 스콧 베이글을 추모했다.

어머니는 “만일 아들이 이 모습을 봤으면 깜짝 놀랐을 것”이라면서도 “주변 사람들을 보살피는 것은 아들 삶의 법칙이었다”고 회상했다.

달리기 이후 열린 추모식에서도 린다는 “현재 상황을 바꾸기 위해 나 역시 모든 힘을 다할 것이다. 아들이 우리를 지켜보며 우리가 바꿔나가는 것을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