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전신마취, 순간 기억력 떨어뜨린다”(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신마취, 순간 기억력 떨어뜨린다”(연구)



전신마취가 순간적인 기억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대학 매디슨캠퍼스 등 연구팀은 전신마취 수술이 중년 남녀의 순간 기억력(immediate memory)을 감퇴하게 하는 경향을 발견했다. 순간 기억력은 즉시 기억력이라고도 부르며, 몇 개의 단어를 본 뒤 이를 3분 내에 기억해 내는 능력을 뜻한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수술 전 알츠하이머병이나 치매 또는 인지장애 징후가 전혀 없는 평균나이 54세 성인남녀 964명을 대상으로, 기억 및 집행 기능 등 몇 가지 기억력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때 참가자들 중 312명은 최소 1회 전신마취 수술을 받은 적이 있었고, 나머지 652명은 수술받은 적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연구 초기와 연구를 시작한 지 4년 뒤 각각 실시한 기억력 테스트 결과를 분석했고, 전신 마취를 통한 수술을 받았던 참가자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순간 기억력의 감퇴 경향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수치상으로 30점 만점짜리 테스트에서 1점 하락에 불과했지만, 이는 비정상적인 기억력 감퇴로, 최소 1회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사람들 중에서는 18%, 수술받지 않은 사람들 중에서는 10%가 이런 경향을 보였다.

이번 연구를 위스콘신대 매디슨캠퍼스 마취통증의학과의 커크 호건 박사는 “수술 후 발생하는 인지 변화는 증상이 없어 인식하지 못할 정도로 작다”며 "하지만 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기억력 감퇴의 주된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자료는 마취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기억 및 실행 기능에 관한 신경심리학적 검사에서 수행 점수가 떨어질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마취’(Anaesthesia) 21일자 최신호에 실렸다.

사진=sifotography / 123RF 스톡 콘텐츠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