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블랙 팬서’를 ‘다크 팬서’라고 썼다가 뭇매맞은 테스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블랙 팬서’를 ‘다크 팬서’로 쓴 테스코가 소비자들로부터 비난을 받고 있다



전 세계에서 ‘블랙 팬서’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세계적인 유통기업인 테스코가 ‘단어 한 개’ 때문에 소비자들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BBC 등 영국 현지 언론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25일, 테스코 측은 자사 모바일과 인터넷 페이지에서 아이들이 입을 수 있는 블랙 팬서 코스튬 의상의 판매하기 시작했다.

문제는 모바일과 인터넷 페이지의 ‘팬시 드레스’ 코너에 해당 상품의 명칭을 넣는 부분에서 발생했다.

테스코 팬시 드레스 담당자는 블랙 팬서의 영문 표기인 ‘Black Panther’를 ‘다크 팬서’(Dark Panther)라고 표기했고 이를 소비자들이 발견한 뒤 항의를 쏟아내기 시작한 것.

소비자와 네티즌은 SNS를 통해 곧바로 ‘마블 어벤져스 다크 팬서 팬시 드레스 코스튬’이라는 명칭이 잘못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 시작했다. 한 네티즌은 “테스코가 부디 내게 이 코스튬을 왜 ‘다크’(dark)라고 부르기 시작했는지 알려주길 바란다”면서 “와칸다 왕국에는 다크 팬서는 존재하지 않으며 ‘다크’가 의미하는게 무엇인지 알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혹시 테스코가 자체적으로 만든 새로운 브랜드의 슈퍼히어로가 ‘다크 팬서’인 것이냐”며 비꼬기도 했다.

이에 테스코 측은 “이번 일은 단순한 실수였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현재 해당 제품의 웹사이트 정보를 수정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블랙 팬서 캐릭터 및 마블 팬들의 분노는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블랙 팬서’는 마블 유니버스를 기반으로 하는 히어로 영화 중 최초의 흑인 슈퍼히어로가 주인공을 맡아 제작 단계부터 기대와 화제를 모았다.



테스코의 ‘실수’가 더욱 큰 비난을 받는 것은 이 영화가 흑인을 캐스팅한 최초의 슈퍼히어로 영화이기 때문이라는게 현지 언론의 분석이다. 여기에 ‘다크’(Dark)라는 단어에는 피부색 등이 어둡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사악한’, ‘암울한’, ‘우울한’ 등의 의미도 내포하는 만큼, 흑인 영웅을 부정적인 의미로 보려 했다는 추측까지 더해지면서 논란이 더욱 거세진 것으로 보인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