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예약시간 10여 분 늦은 탓에 사망한 5세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진료시간에 늦었다는 이유로 방치돼 있다 결국 사망한 영국의 5세 아이 엘리-메이



선천성 천식을 앓던 영국의 5세 아이가 진료 예약시간에 늦었다는 이유로 진료 순위에서 밀려났다, 결국 사망한 안타까운 일에 대해 검시관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영국 BBC 등 현지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웨일스 남동부 뉴포트에 사는 5세 엘리-메이 클라크는 2015년 1월 천식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향했다.

당시 엘리-메이의 엄마는 딸의 지역병원 주치의(GP)에게 진료 예약을 했고, 이후 곧바로 학교에서 딸을 데리고 나왔다. 딸의 상태가 심상치 않다고 느낀 엄마는 약 25분간 응급처치를 실시한 뒤에야 병원으로 출발할 수 있었다.

엘리-메이의 엄마는 병원 측에 이러한 사정을 설명한 뒤 예약시간보다 다소 늦을 수 있다고 미리 알렸다. 엘리-메이가 병원에 도착한 시간은 진료 예약시간은 오후 5시보다 5분 늦은 오후 5시 5분이었다.

하지만 당시 진료 접수가 다소 지연되면서 엘리-메이가 진료 신청이 전산시스템에 등록된 시간은 예약시간보다 10여 분 늦은 오후 5시 10분~18분이었다.

문제는 이 ‘10여 분’에서 발생했다. 당시 응급실 담당의는 병원 GP의 ‘10분 규칙’을 들며 예약시간보다 10분 이상 늦은 환자의 진료는 취소한다고 못 박았다.

엘리-메이는 다시 자신의 진료 순서가 돌아오기까지 응급실에서 의사를 기다렸지만 소용없었다. 5살에 불과했던 엘리-메이는 “왜 의사가 날 보러 오지 않느냐”고 엄마에게 물었고 결국 기다리다 지쳐 집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리고 당일 밤 10시 30분경 심한 호흡곤란으로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다시 이송됐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후 엘리-메이의 가족은 “병원의 시스템이 엘리-메이를 숨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당시 담당 주치의는 “수많은 환자들이 대기하고 있는데 이들이 모두 15분에서 20분가량 늦는다면 누구도 일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엘리-메이의 가족은 지난 3년간 시신을 부검한 검시관의 공식 입장 및 병원의 사과를 기다렸고, 이에 검시관이 “아이가 방치되지 않고 곧바로 치료를 받았더라면 사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논란과 비난이 지속되자 당시 담당의사 역시 “사망한 아이의 차트를 미리 보고 상태가 심각하다는 것을 알았다면 미리 조치했을 것”이라면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검시관은 담당 의사에게 과실이 있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현지 보건복지부는 작성된 보고서를 검토한 후 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