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꽁꽁 언 호수에서 반려견 구하려던 주인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남성이 얼음 낀 호숫물에 빠진 자신의 반려견을 구하려다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지난달 28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5분 경 런던 남동부의 한 호숫가를 산책하던 60대 남성은 함께 나온 반려견이 보이지 않자 찾아 나섰다가 반려견이 호수에 빠진 것을 목격했다.

호수 곳곳에 얼음이 얼어있을 정도로 추운 날씨였고, 반려견은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이 남성은 곧바로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지만 물에서 나오지 못했고, 행인의 신고를 받은 구급대가 곧바로 출동해 남성을 물 밖으로 꺼낸 뒤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사망하고 말았다.

경찰은 그의 사인을 정확히 밝히지 않았으며, 이 남성보다 먼저 물에 빠졌던 반려견은 구조대가 보트를 이용해 무사히 구조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한파로 몸살을 앓고 있는 영국에서는 최근 얼음 낀 호수에 사람이 빠지는 사고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같은 날 잉글랜드 남동부 에섹스 주에서도 한 10대 소년이 호숫가에서 놀다가 얼음이 깨지면서 물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구조대가 신속하게 출동해 소년을 구했으며, 저체온증의 증상을 보였으나 별다른 외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